[속보] 육군 22사단에서 월북자 발생

  						  
 								 

새해 첫날인 1일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이 월북한 사건이 발생했다.

군 당국은 월북자가 GOP 철책을 넘을 당시 감시장비에 포착됐는데도 3시간가량 월북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드러나 경계감시망 허점뿐 아니라 초동조치 부실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어제(1일) 오후 9시 20분께 동부전선 비무장지대 내에서 미상 인원 1명을 감시장비로 포착해 신병 확보 위해 작전 병력 투입해 DMZ 작전 중 해당 인원이 오후 10시 40분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월북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당시 CCTV에 포착됐는데 당시 CCTV 감시병이 인지하지 못했고 이후 재생 과정에서 월책 모습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철책에 설치된 과학화 경계시스템의 광망체계 경보가 정상적으로 작동해 초동조치 부대가 출동했지만 ‘철책에 이상이 없다’고 자체 판단해 철수했다고 덧붙였다.

감시장비가 이중으로 월북자를 포착하고 초동조치 부대가 출동까지 했지만 군은 월북자가 철책을 넘은 뒤 신병확보 작전 돌입하기까지 약 3시간 동안 몰랐고 신병 확보에도 실패했다.

합참 관계자도 “초동조치 과정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확인했다면 하는 미흡한 부분은 있었다”며 현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합참 전비태세검열실 요원들이 현장에 급파됐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부대에서는 작년 2월에도 북한 남성 1명이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을 통해 월남한 사건이 발생한 적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국방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