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22사단 월북한 사람 방금 밝혀진 충격적인 정체 (+군 발표)

  						  
 								 

군과 정보 당국이 지난 1일 최전방 철책을 뛰어넘은 월북자로 한 남성을 유럭하게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정보 당국은 이 남성의 신상 일부도 언론에 알렸다.

3일 군과 정보 당국, 경찰에 따르면 군은 지난 1일 발생한 22사단 GOP 철책을 넘은 유력한 월북자의 정체를 사실상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2020년 11월 같은 부대로 월책해 귀순한 남성 A씨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후, 관계기관과 협조하에 최종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도 3일 연합뉴스에 “해당 지역으로 월북했다는 것은 그 지역을 잘 아는 사람일 수밖에 없어서 과거 그 지역으로 넘어온 사람을 포함해 연락이 잘 닿지 않은 탈북민으로 범위를 좁혀서 살펴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군 당국이 유력 월북자로 추정하고 있는 A씨는 2020년 11월 초 22사단 철책을 넘어 귀순하며 이른 바 ‘점프 귀순’ 탈북자로 불렸다.

A씨는 귀순 이후 정보 당국 조사에서 ‘기계체조’ 경력이 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신장이 작은 편으로 왜소한 체구여서 높이 3m가량인 철책을 비교적 수월하게 넘을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이런 추정이 사실로 최종 확인될 경우 몰래 들어온 북한 주민이 별다른 제지 없이 다시 북한으로 되돌아간 것이어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결국 간첩이었네…” “안보에 구멍이 뚫리는 것은 용납 안되는 일” 등 우려를 나타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