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배달원들이 피해 다닌다는 ‘XX헌터’의 어마무시한 참교육 수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일명 ‘참교육’ 하는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일수꾼 벌금폭탄 먹여버리기’라는 제목의 영상은 어느 배달원을 끝까지 따라가 경찰에 신고하는 내용이다.

글쓴이가 올린 영상은 지난 6일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딸배헌터’에도 올라온 영상이었다.

글쓴이는 교차로에서 신호위반을 찍고 있던 중 번호판이 보이지 않는 오토바이를 발견하고 따라갔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인도 주행에 명함 투기까지 하고 번호판 훼손도 저질렀다.

글쓴이는 먼저 신호위반 건에서 과태료처분을 받아내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50,000원을 납부하게 됐다.

또 번호판 훼손에 대해서도 과태료를 부과시켰다.

글쓴이는 구청에 전화를 걸어 “경남 창원 바에 XX30, 과태료 부과가 됐는지 한 번 확인하려고 전화드렸다”면서 확인했다.

글쓴이는 경찰에도 고발했다. 곧바로 글쓴이는 벌금이 얼마나 나왔는지 확인했다. 벌금은 신호위반 5만 원, 번호판 훼손 과태료 40만 원, 번호판 훼손 벌금 50만 원, 총 95만 원이 벌금과 과태료로 나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딸배헌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