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끄세요” 간호사 지적에 빡쳐 탈의실 습격하고 불 지른 환자 (+결말)

  						  
 								 

환자가 간호사 탈의실에 불을 지른 사건이 발생했다.

장염에 걸려 경남 창원의 한 병원에 입원한 흡연자 A씨는 피우고 싶었지만 병원 측에서 거부하자 홧김에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7일 A씨는 병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싶었지만 이는 병원에서 허용될 리 없는 행동이었다.

하지만 A씨는 담배를 피우려고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제지당했다.

이에 불만을 품은 A씨는 간호사 탈의실에 불을 지르기로 마음먹고 탈의실에 있던 서류 등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 화재를 일으켰다.

당시 병원엔 약 180명의 환자가 입원해있어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었지만 화재 경보를 듣고 달려온 직원들이 신속하게 불을 꺼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범행 직후 A씨는 경찰서로 찾아가 자수했다. 경남 진해경찰서는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주건조물방화죄는 형법 제164조에 규정돼 있다. 해당 죄를 저질렀다고 인정될 경우 무기징역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해진다. 만약 타인에게 상해까지 입혔다면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으로 사망하게 했다면 사형, 무기징역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으로 처벌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