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개된 한국 훈련 영상 때문에 일본 전체가 패닉에 빠진 이유

  						  
 								 

일본이 앞으로 다가오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김연아 없는 한국이 무엇을 할 수 있겠냐’면서 심하게 도발했다.

그러나 이런 일본의 도발은 한 선수에 의해 철저하게 망가졌다.

일본은 지나치게 겉모습에 집착하는 성향이 있어 자기들이 조금이라도 잘나 보일 수 있는 곳에 엄청나게 투자했다.

피겨스케이팅도 이중 하나로 일본에선 수많은 스케이팅장을 만들고 선수들, 코치들에게 아낌 없는 지원을 하는 등 피겨스케이팅에 대대적인 투자를 감행했다.

하지만 김연아 선수의 등장으로 그 계획이 전부 물거품으로 돌아갔고 김연아 선수가 은퇴하고 다시 피겨의 왕자를 노리려고 했다.

그러나 이번에야 말로 피겨에서 확실한 우위를 접하겠다고 생각한 일본에게 최연소 한국 종합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유영’ 선수가 등장했다.

유영 선수를 본 해외 언론들은 “한국의 다시 한 번 김연아가 등장했다” “동쪽에서 온 아름다운 백조” 등의 호평을 보냈다.

일본은 김연아 선수 시절부터 한국을 꺾고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려고 수많은 노력을 했다.

실력으로 이기지 못하자 가십과 언론플레이로 이겨보려고 발악을 했지만 이런 방법으로는 한국을 넘지 못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팩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