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UAE 가서 4조원어치 팔아버렸다는 물건의 정체 (+사진)

  						  
 								 

중동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에 한국 제품 약 4조 원어치를 팔았다.

해당 제품 분야의 사상 최대 계약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현지시각) UAE와 국산 중거리지대공미사일(요격미사일) ‘천궁-Ⅱ’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계약 금액만 무려 35억 달러(4조 1600억 원)로 한국 방위산업 수출 사상 최대 규모다.

문 대통령은 이날 UAE 두바이엑스포장에서 모함메드 빈 라쉬드 알막툼 UAE 총리와 회담한 뒤 ‘천궁-Ⅱ’ 수출 계약서에 서명했다. ‘천궁-Ⅱ’의 해외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Ⅱ’는 탄도탄과 항공기 공격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중거리지대공 요격 무기체계다.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주도로 개발됐고 LIG넥스원,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등이 제작을 맡았다.

이번 수출 계약 성사와 관련해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UAE 국방부는 이번 MOU 체결과 천궁-Ⅱ 계약은 양국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방산협력의 성과이자 무기체계 공동연구 개발 등 향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는 방산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대한민국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