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사람을..” 실시간 일본 전역 뒤집어놓은 외노자 사태 (+사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일본에서 발생한 끔찍한 폭행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오카야마 시내의 건설 회사에서 일하고 있던 베트남인 기능실습생 남성(41세)이, 2년 동안 다수의 일본인 직원으로부터 반복적으로 폭행을 당해 갈비뼈 골절 등의 사실이 밝혀졌다.

해당 남성은 17일 오카야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가족이나 다른 실습생에게 페를 끼치고 싶지 않아서 참아왔다”라고 밝혔고 회사 측에 사과와 위자료를 요구하고 있다.

남성은 21년 6월, 감리 단체인 오카야마 산업기술 협동조합에 폭행을 당하고 있는 것을 상담했었고 일시적으로 폭행은 진정되었지만 다시 폭행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다른 베트남인으로부터 소개받아 후쿠야마 노동조합에 상담을 했고 현재 노동조합 측에서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회사 측에선 부상은 사고로 인한 것으로 직원들의 폭행을 부정하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남성은 눈물을 “일본은 안전하고 친절한 나라라고 생각했는데 베트남에 있는 아내와 딸 등을 생각하며 줄곧 참아왔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현재 일본에서 일하기 위해 든 약 100만 엔 빚은 사준다고 하면서 일본의 다른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