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퍼는 OOO” 남의 차 긁고 도망간 여자가 차주에게 한 소름돋는 말 (+사진)

  						  
 								 

차주 A씨는 초면의 이웃 여성 B씨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를 받았다. “출근하다 뒷범퍼를 살짝 긁었는데 티는 안 난다. 그래도 알려드려야 할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A씨가 사고 처리를 위해 전화번호를 요구하자 B씨는 “제가 여자라 연락처를 주기는 좀 그렇다”며 거부했다.

A씨는 “그럼 수리비 청구는 카톡으로 할까요”라고 물으며 “물피도주 벌금이 20만원이다”고 압박했다.

그러자 B씨는 대뜸 유럽 얘기를 꺼내며 수리비를 못 주겠다는 취지로 대응했다. “유럽에서는 범퍼끼리 부딪혀도 상관없다는데 꼭 수리를 해야겠냐”는 이해하기 힘든 대답을 내놓았다.

순간 빡친 A씨는 “뽑은 지 한 달쯤 된 새차다. 여기가 유럽이냐? 본인 차 누가 긁고 가도 유럽 얘기하며 그냥 넘기실거냐”고 따졌다. B씨는 “예”라며 단호하게 응수했다.

실랑이 끝에 A씨는 급기야 사고 내용을 경찰에 알리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런데도 B씨의 태도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한 동네 이웃끼리 그러는 거 아니다. 아저씨는 남의 차 안 긁을 것 같냐”며 오히려 A씨에게 면박을 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