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커뮤니티 대폭발 중인 경찰차 접촉사고 후 황당한 경찰관 요구사항 수준 (+사진)

  						  
 								 

한 운전자가 경찰차와 가볍게 부딪혔는데 경찰 측에서 황당한 요구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찰이 대인접수 요구하는데 거절하면 어떻게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사고 났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사고를 낸 건 100% 제 잘못이 맞다. 당연히 대물 배상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사고로 대인 접수를 요구하는 게 타당한가 싶어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후진하던 그의 차 왼쪽 휀다와 경찰차의 오른쪽 범퍼가 부딪혔다. 경미한 사고라고 판단한 A씨는 경찰에게 “합의하자”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합의를 못 한다”면서 A씨 보험사 측이 직접 현장에 오는 게 좋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경찰에게 “다치신 곳은 없냐. 대물 접수만 해도 괜찮냐”고 물었고 경찰은 대물 접수하는 것에 동의한 뒤 자리를 떴다.

그러나 A씨는 보험사로부터 “경찰들이 대인 접수를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화가 난 A씨가 경찰에 연락해 “아까 대물 접수만 하고 대인 접수 안 해도 된다고 하지 않으셨냐”고 묻자 경찰은 “대인 접수 하지 말라고 말한 적 없다”고 답했다.

이어 경찰은 “전 나이롱 환자 아니다. 경찰이다. 대인 접수하는 거 어렵지 않다”며 “보험사에 전화해서 대인 접수만 해주면 된다. 운전자, 동승자해서 대인 접수 2명 해주면 된다”고 요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경찰이 보험사기를 하는 나라” “좀 뒤로 가주지” “와 저렇게 살짝 닿았는데 대인접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