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 현금 실제 세탁기에 돌려버린 충격적인 이유 (+사진)

  						  
 								 

어느 한 사람이 수 천만 원어치 현금을 세탁기에 돌려버린 사건이 알려졌다.

경기도 안산에 사는 A씨는 수 천만 원어치의 5만원권 지폐를 세탁기에 넣어 돌렸다.

부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이었는데 그가 이 같은 선택을 한 건 혹여나 돈에 묻어있을 코로나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 결과 물속에서 이리저리 섞인 지폐는 당연히 떡처럼 뭉친 수준이 됐다.

A씨는 한은 화폐 교환 창구를 찾았고 이틀에 걸친 분류작업 끝에 한은은 207장은 전액, 503장은 반액으로 교환해줬다. 총 2292만 5000원어치다.

이렇게 손상화폐 교환 사례 중 이례적으로 큰 금액이다. A씨가 당초 얼마를 세탁기에 넣었는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상당한 재산손해를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