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러시아 군인들에게 6000만원 준다고 발표한 이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자국에 침공한 러시아 군인들에게 항복 시 600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일 우크라이나 올렉시 레즈니코프 국방부 장관은 “우린 러시아 군인들에게 선택의 여지를 제공한다. 이 부당한 전쟁에서 죽거나 아니면 보상을 받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일 무기를 내려놓고 자발적으로 항복한다면 완전한 사면과 함께 500만 루블(한화 약 5,855만 원)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우크라이나 언론 ‘키예프 포스트’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 연방 국방부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죽은 러시아 군인들의 가족에게 1만 1000루블(한화 약 12만 8,810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전사한 군인 가족들에게 단돈 13만 원만 지급하기로 했단 소식에 세계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진 반면 우크라이나는 보란 듯 러시아 군인들에게 회유 작전을 펼친 셈이다.

레즈니코프 장관은 끝으로 “우크라이나에게 인간의 목숨은 최고의 가치다”라며 “우린 러시아 군인들이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여기에 초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2870명 이상의 우크라이나 군인들과 민족주의자들이 숨졌고 약 370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