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내용 긴급 발표

  						  
 								 

정부가 식당, 카페 등 12종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5일부터 밤 11까지로 1시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사적 모임 인원은 현재와 같이 6명을 그대로 유지시켰다.

4일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전 장관은 “그간 추진된 손실보상 확대, 거리두기 일부 완화 조치에도 오랜기간 계속 되어온 자영업, 소상공인분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면서 “방역패스 중단, 동거인 자가격리 의무 면제 등의 다양한 조치들이 시행 중인 만큼 거리두기도 영업시간과 연계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영업시간 연장 적용을 받는 12종 다중이용시설에는 유흥시설, 식당, 카페, 노래방,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PC방, 오락실, 파티룸, 카지노, 마사지업소, 평생직업교육학원, 영화관이 포함된다.

당초 정부는 현행 ‘6인, 10시’ 거리두기 조치를 오는 13일까지 적용하기로 했으나 오미크론 변이 치명률이 높지 않은 데다 거리두기로 인한 사회, 경제적 피해가 크다는 점을 고려해 조기 완화를 결정했다.

전 장관은 이날부터 이틀 간 진행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와 관련해서는 “격리자에 대한 선거 목적 외출을 내일 오후 5시부터 허용했다. 오후 6시 이전에 투표소에 도착한 격리자는 일반 투표소와 분리된 전용 임시 기표소에서 안전하게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