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포항에서 발생한 20대 여학생 택시 사고 페.미 반응

  						  
 								 

경북 포항에서 20대 여대생이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6일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8시 45분께 여대생 A씨는 남자친구의 도움으로 KTX 포항역에서 택시를 탔다.

블랙박스 조사 결과 남자친구는 A씨가 다니는 대학교 기숙사로 목적지를 알렸지만 택시기사는 다른 대학교 기숙사로 듣고 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A씨는 택시가 자신의 학교가 아닌 다른 곳으로 향하자 목적지를 물어본 뒤 “차에서 내려도 되냐”고 물었다.

그러나 택시기사는 “갑니다”라고 말한 뒤 계속 주행했다. 그러자 A씨는 주행 중인 택시의 조수석 뒤문을 열고 뛰어내렸다.

택시에서 뛰어내린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였다. 이후 긴급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심폐소생술 등을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고 택시기사의 진술과 블랙박스 영상 드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위험하다고 느껴서 뛰어내린 것 아니냐” “저 여학생은 진짜 생명에 위험을 느끼니까 뛰어내리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