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푸틴 한국 외교, 경제 보복 예고

  						  
 								 

러시아가 한국을 공식적으로 ‘비우호국가’로 지정해 외교, 경제 보복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러시아 정부는 정부령을 통해 자국과 자국 기업, 러시아인 등에 비우호적 행동을 한 국가와 지역 목록을 발표했다. 한국도 명단에 포함됐다.

이는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해 군사적 지원을 하고 대러 경제제재에 참여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정한 것으로 사실상 러시아의 보복 제재 대상 명단으로 해석된다.

명단에는 한국 외에 미국, 영국, 호주, 일본, EU(유럽연합, 27개 회원국), 캐나다, 뉴질랜드, 노르웨이, 싱가포르, 대만, 우크라이나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 정부는 이번 명단이 5일 푸틴 대통령이 내렸던 ‘일부 외국 채권자에 대한 한시적 의무 이행 절차에 관한 대통령’의 틀 내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대통령령에 따르면 명단에 포함된 외국 채권자에 대해 외화 채무가 있는 러시아 정부 및 기업, 지방정부, 개인 등은 해당 채무를 러시아 통화 루블화로 상환할 수 있다.

이 밖에 외교 관계 격하 및 교류 및 수출입 제한과 각종 비관세 불이익 등 제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러시아에 현재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등 대기업을 포함한 40여개 기업이 진출해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