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기숙사 가겠다고 선언한 유명 대학교 ‘비수술’ 트젠 사건

  						  
 								 

부산대학교 에브리타임에 비수술 트랜스젠더가 여자기숙사를 보내달라는 사연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오전 부산대학교 에브리타임(대학생 커뮤니티)에 ‘부산대 재학 중인 MTF트랜스젠더입니다. 기숙사 문제가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부산대학교에 재학 중인 올해 3학년, 남성에서 여성으로 변하는 MTF트랜스젠더”라고 소개했다.

글쓴이는 “현재 남자기숙사에서 남자 룸메이트와 지내고 샤워할 때 혹은 화장실 갈 때 전부 남자들과 함께하는데 성적으로 상당히 수치심을 느끼고 마음이 불편하다”고 고백했다.

또 “매일매일이 수치스럽다”며 “남자들 앞에서 샤워를 해야 한다는 상황이 너무 수치스럽다”면서 “그러므로 저도 남녀공용 기숙사 혹은 지유관으로 들어가고 싶은데 당연히 학교 측에서는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교에 문의하고자 하는데 함께 부산대에 건의하실 트랜스젠더분을 찾고 있습니다”라고 공지했다.

글쓴이는 “커밍아웃을 염두하고 당당하게 건의할 생각이 있는데 힘을 모아주실 분 부탁드립니다”라며 “쪽지 혹은 댓글을 남겨주세요”라고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나가서 월세 살아” “그냥 변태 같은데” “정신병자라고 생각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