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여고 앞에 트럭 끌고 다니면서 ‘여자 노예’ 찾고 다닌다는 남자 (+사진)

  						  
 								 

최근 60대 할아버지가 자신을 위해 희생할 13~20세 사이 여성을 구한다는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노예 구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속에는 한 할아버지가 커다란 현수막을 트럭에 설치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할아버지가 설치 중인 현수막 속 문구를 본 누리꾼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현수막 속 문구에는 ‘혼자 사는 험한 60대 할아베 아이낳고 살림 할 희생종하실 13세~20세 사이 여성분 구합니다. 이 차량으로 오셔요’라고 적혀있다.

또 할아버지가 끔찍한 현수막을 설치하기 위해 차량을 주차한 곳은 ‘여고 앞’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엽총으로 쏴죽여도 무죄” “저 현수막 만들어준 사람도 제정신 아닌데?” “딱 봐도 정신병자다” 등의 할아버지를 향한 비난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