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대선으로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처음 깨졌다는 공식

  						  
 								 

이때까지 대통령 선거에서 나타났던 ‘제주에서 1위 한 후보가 당선이 된다’는 징크스가 이번 20대 대선에서 깨졌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주지역 득표율은 국민의힘 윤석열 당선인이 42.69%로 2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52.59%로 1위를 각각 기록했다.

그러나 전국적으로는 윤 당선인이 48.56%를 득표해 이 후보(47.83%)를 앞서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제주지역 인구와 유권자는 전국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지만 13대 대선부터 19대 대선까지 제주에서 1위를 한 후보가 대통령 당선이 됐다.

역대 대선 후보별 제주지역 득표율을 보면 직접선거가 재개된 13대 대선에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이 49.77% 득표율로 1위를 했고 전국에서도 36.64%를 얻어 최종 당선됐다.

14대 대선(1992년)에서는 김영삼(민주자유당) 전 대통령이 39.97%(10만4천292표)의 지지를 얻어 제주 1위를 차지했다.

15대 대선(1997년) 때는 김대중(새정치국민회의) 전 대통령이 득표율 40.57%(11만1천9표)로 1위를 차지했다. 16대 대선(2002년)에서도 노무현(새천년민주당) 전 대통령이 제주에서 56.05%(14만8천423표)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17대 대선(2007년)에서는 이명박(한나라당) 전 대통령이 제주에서 38.67%(9만6천495표)로 1위를 차지했다.

18대 대선(2012년)에서도 박근혜(새누리당) 전 대통령이 50.46%(16만6천184표), 문재인(민주통합당) 후보가 48.95%(16만1천235표)의 득표율을 기록해 제주가 민심의 축소판임을 다시금 보여줬다.

19대 대선(2017년)에서는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통령이 45.51%(16만9천493명), 안철수(국민의당) 후보가 20.90%(7만7천861명), 홍준표(자유한국당) 후보가 18.27%(6만8천63명)로 문 대통령이 1위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