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일론 머스크가 러시아 푸틴에 맞짱 신청하면서 보여준 도발 수준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일대일 결투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푸틴에게 일대일 결투를 신청한다”면서 “내기로 거는 것은 우크라이나”라고 밝혔다. 그는 푸틴 이름은 러시아어로, 우크라이나라는 단어는 우크라이나 말로 썼다.

이어 러시아 크렘린궁을 향해 “이 싸움에 동의하는가”라고 러시아어로 물었다.

그러면서 “푸틴이 만약 손쉽게 서방에 굴욕감을 안겨줄 수 있다면 나의 도전도 받아들일 것”이라며 “하지만 그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도발했다.

러시아는 푸틴에 결투를 신청한 머스크의 트윗에 답변을 했다.

연방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의 드미트리 로고진 사장은 대문호 알렉산드르 세르게예비치 푸시킨이 쓴 동화집의 한 구절을 인용해 “작은 악마야, 넌 여전히 애송이고 약골이다. 나와 대결하는 건 시간 낭비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머스크의 결투 신청을 응원했다.

페도로프 부총리는 트위터에 “난 머스크가 푸틴을 목성으로 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