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논란 중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폭행 뚝배기녀 대참사 (+원본 영상)

  						  
 								 

서울 지하철 9호선에서 술에 취한 20대 여성이 60대 남성을 스마트폰으로 폭행하는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6분께 가양역으로 향하던 지하철 9호선 열차 안에서 20대 여성 A씨가 60대 남성 B씨를 휴대폰으로 수차례 폭행했다.

해당 여성은 스마트폰 모서리로 남성의 정수리를 수차례 가격했고 결국 남성의 머리에서는 다량의 피가 흘러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만취 상태이던 A씨와 B씨 간 시비가 붙자 A씨의 폭행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장면을 담은 영상은 빠르게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로 퍼져나가고 있다.

B씨의 정수리를 스마트폰 모서리로 8차례 내리치는 A씨는 “놔라”고 소리쳤다.

폭행을 당하던 B씨가 한차례 얼굴을 치며 방어하자 A씨는 “쳤어? 쌍방이야. 끝났어. 쌍방폭행이야”라고 말했다. 또 “쌍방으로 끝났어. 이 새X야. 나 경찰 빽 있으니까 놔라”라고 소리쳤다.

A씨는 B씨가 가방을 놓지 않자 “놓으라고 이 새X끼야”라며 소리치더니 “더러워 X발, 더러우니까 치우라고, 더럽다고 X발”이라며 인격 모욕도 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가해 여성을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