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박근혜 기자회견장에서 벌어진 ‘경호’ 긴급 상황 (+영상)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 달성군 유가읍 사저에 도착해 인사말을 하던 도중 누군가 소주병을 던졌다.

소주병을 던진 인물은 30대 남성으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4일 박 전 대통령은 대구 달성군에 마련된 사저에 도착해 꽃다발을 들고 마중 나온 아이를 안아줬다.

이후 취재진들 앞에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존경하는 달성구민 여러분 그리고 대구시민 여러분 박근혜입니다. 오랜만에 여러분께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말했다.

그 순간 유리가 깨지는 듯한 소리가 들렸다. 곧바로 경호원들은 “엄호해”라고 외치며 박 전 대통령을 보호했다.

소주병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 있는 곳과 5~10m가량 벗어난 곳에 떨어졌으며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카메라에는 박 전 대통령과 지지자들 사이 도로에 깨진 유리병 파편이 보였다.

소주병을 투척한 A씨 3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대구경찰청은 A씨를 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 뉴시스, MBC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