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우크라이나 탈영 해병이 DP에게 한 폭탄 발언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돕겠다며 탈영해 폴란드를 거쳐 우크라이나 국경까지 갔던 해병대원 AT 28일 “들어가도 내 발로 간다”며 관계당국의 입국 권유를 겁했다.

또 “포로로 잡힐 경우 자폭하겠다는 마음을 먹고 있다”며 죽음까지 각오하고 우크라이나 의용군 합류를 노리고 있다고 해 이른 시일 내 국귀할 필요없다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A씨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 인터뷰를 통해 현재 폴란드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외교부 쪽에서 대사관을 통해 우크라이나 입국을 막아달라고 요청을 했었나 본데 그 사실을 몰랐기 때문에 우크라이나까지 갔다가 넘지 못했다”고 했다.

A씨는 “깜짝 놀란 게 여기까지 해병대 수사관이 찾아왔다”면서 “그렇게 부조리 같은 걸 신고해도 들은 체도 안 하던 사람들이 저 한 명 잡으러 빨리 와 깜짝 놀랐다”고 해병대 무관심을 비판했다.

또 폴란드까지 온 DP와 “한 번 얘기는 했다”며 “이분들이 협박 아닌 협박을 계속 달래주는 척 하면서 협박을 하는데 들어가도 자진 귀국할 것이고 제가 책임질 것이다”고 했다.

A씨는 자신이 부사관을 희망한다는 이유로 해병대 용사에겐 최고 수치인 ‘기수 열외’ 조치를 당했다며 “너무 힘들어 ‘선임이 나를 힘들게 한다’며 마음의 편지를 썼는데 부대는 경위서만 작성하게 하고 간부들이 덮었다”며 “제가 숨 쉬는 자체가 욕을 먹을 이유였다”고 부대 내 가혹행위를 고발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자신을 잘 지키는 사람이니까 너무 걱정을 안 해 주셔도 될 것 같다”며 우크라이나를 도운 뒤 귀국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