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부터 확 달라진다는 주요 지역 도로 상황

  						  
 								 

서울시가 한강다리 등 20개 구간의 제한속도를 시속 50km에서 60km로 올리기로 했다.

지난 27일 서울시는 서울경찰청과 협의를 거쳐 ‘안전속도5030’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이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자동차 제한속도를 50km에서 60km로 상향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020년 12월 21일 보행자 교통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간선도로는 시속 50km, 이면도로는 시속 30km로 속도를 제한하는 ‘안전속도5030’을 도입했다.

운전자와 일반시민 대부분이 이 정책에 공감했지만 일부 구간의 경우 속도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시는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서울경찰청에 일부 구간 속도 제한 변경에 관한 심의를 요청했다.

제한속도가 상향되는 20개 구간은 원효대교, 한남대교, 마포대교 등 한강 교량 17개 구간과 헌릉로 내곡IC~위례 터널 입구, 도림천 고가, 보라매 고가 등 일반도로 3곳으로 총 26.9km 구간이다.

해당 지역들은 보행자가 접근할 수 있는 보도가 없어 제한속도를 올려도 안전사고 위험이 낮고 차량소통이 비교적 원활해 속도를 상향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시는 교통안전표지와 노면표시 등 안전시설 설치를 다음 달 중순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공사가 마무리되는 곳은 바로 제한속도를 상향 적용할 계획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