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만명 있는 곳이..” 현재 코로나 다시 퍼지고 있다는 중국 심각한 근황

  						  
 								 

인구 2500만 명이 살고 있는 중국 상하이에서 난투극을 벌이며 채소를 싹슬이 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상하이시 정부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2500만 시민들에 대한 PCR 전수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상하이시 정부는 황푸강을 기준으로 도시를 동서로 나눠 단계적 폐쇄를 선언했다. 단계적 폐쇄라고 하지만 사실상 셧다운에 돌입했다.

상하이 현지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봉쇄 소식에 밤늦게 마트로 몰려 생활 필수품과 식료품 등을 사재기 하기 시작했다.

실제 한 웨이보에 올라온 영상에는 마트로 몰려든 시민들끼리 서로 식료품을 더 사기 위해 몸싸움까지 벌이는 모습도 담겼다.

영상에서 시민들이 서로 식료품을 가져가기 위해 다투다 공중에서 채소가 갈기갈기 찢기는 모습이 담기고 매대 역시 텅텅 비어 있어 상황의 심각성을 알 수 있다.

한편 상하이는 28일 오전 5시부터 상하이 황푸강을 기준으로 푸동과 푸남 지역을 1차 봉쇄한다.

이후 내달 1일 새벽 3시부터 푸서 지역을 2차 봉쇄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 동안 시민들은 모두 집 밖을 나올 수 없으며 예외적으로 배달원과 택배 등 생활과 관련된 업종은 출근이 가능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