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청와대 개방하고 매년 벌어들일 것이라는 수익 수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임기 첫날인 5월 10일부터 청와대를 개방할 경우 최소 연간 2055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 방문객의 인근 상권 소비가 늘면서 1490억 원 생산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추산했다. 부가가치유발 효과도 연 565억 원에 달한다.

고용도 연간 1270명 안팎으로 늘어 침체된 청와대 주변 상권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연간 300만 명인 경복궁 방문객을 기준으로 이뤄졌다. 인수위는 향후 청와대 방문객이 연간 20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 2006년 청계천 복원 직후 연간 2000만 명 이상이 방문했는데 청와대 개방은 청계천 복원보다 국민적 관심이 더 크기 때문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청와대의 문화적 가치, 규제 해제에 따른 파급 효과 등이 반영되면 경제적 효과는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수위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에 따른 비용 500억 원보다 청와대 공개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더 크다고 보고 있다.

약 25만㎡ 면적으로 미국 백악관보다 3배 이상 큰 청와대를 도심 한복판 쉼터로 바꿔 새 국가 명소로 만드는 방안 마련에도 본격 착수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