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레전드 빌런으로 떠오른 ‘1호선 패륜아’ 사건 (+사진)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가 등장했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유튜브 영상을 보고 손이 떨리더군요. 저의 아버지임을 알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조그만 기업을 운영하는 갓 50이 된 아저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오늘 점심식사 중 휴대폰으로 유튜브를 켰고 메인 화면에서 ‘1호선 패륜아’라는 영상을 무심코 봤다”고 전했다.

이어 “유난히 해당 영상이 눈에 띄어 클릭했다. 영상을 보고 심장이 벌렁거렸고 눈의 의심했다”며 “영상에 보이는 어르신이 제 아버지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당황스러웠던 당시를 설명했다.

A씨는 영상 속 어르신이 타고 있는 지하철 라인이나 가지고 계신 휴대폰, 외모, 목소리가 곧 80살이 되는 저의 아버지가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에는 젊은 남성이 “인간 같지 않은 XX”, “나이도 XX 많은 거 같은데”, “인생 똑바로 살아”, “그 나이 먹고 차도 하나 없어서 지하철 타고 다니냐”, “나 같으면 죽었어. 왜 살아” 등 막말을 퍼부었다.

막말세례를 받았음에도 노인은 남성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듯 차분하게 오히려 “미안합니다”, “알겠습니다”라고 대처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영상 속 젊은 남성을 찾고 싶다며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사례를 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