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서 가장 먼 별이..” 오늘 전세계 천체물리학자들 깜짝 놀라게 한 사건

  						  
 								 

지금까지 관측된 별 중 무려 129억 광년이나 떨어져 있는 가장 먼 별이 발견됐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천체 물리 박사과정생 브라이언 웰치는 약 129억 광년 거리의 별 ‘에렌델(Earendel)’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에렌델은 고대 영어로 ‘아침 별’을 뜻한다.

공식 명칭 ‘WHL0137-LS’인 에렌델은 NASA의 허블 우주 망원경이 지금까지 관측한 별 중 가장 먼 별이다.

에렌델이 발견되기 전 가장 멀리 있는 별은 약 90억 광년 거리의 ‘이카루스(Icarus)’였다.

관찰 결과 에렌델은 태양보다 50배 이상 질량이 크고 밝기는 수만 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구와 너무 멀리 떨어져 있던 탓에 그 빛이 지구에 도달하는 데만 129억 년이 걸렸다.

이번에 관측된 에렌델의 모습은 현재 나이의 7%에 불과한 약 9억 살 때의 모습이다.

웰치는 “이번 발견을 통해 초기 우주의 모습을 자세히 연구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N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