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깃밥 가격이 항상 1000원인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다른 것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오르기만 하는데 신기하게 공깃밥 가격은 언제나 ‘1000원’으로 유지되는 이유가 밝혀졌다.

19일 유튜브 ‘취재대행소 왱’에 올라온 ‘식당 공깃밥 가격은 왜 항상 1000원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한국외식업중앙회, 외식산업연구원, 한국물가협회 등에 ‘공깃밥 가격은 언제부터 1000원이었나’에 대한 질문을 했으나 공통적으로 데이터가 없었다.

서울 종로구에 한 식당 사장님은 “내가 김영삼정부 처음 시작할 때부터 공깃밥 1000원 받았었어”라고 말했다.

요즘처럼 식품 물가가 미쳐 날뛰는 시대에도 공깃밥 가격만 1000원을 유지하는 뭘까.

먼저 ‘공깃밥 = 1000천 원”이라는 인식이 너무 강하다.

또 한국 사람들이 과거처럼 밥을 많이 먹지 않고, 밥 공기의 크기도 점점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70년대 정부는 쌀 낭비를 줄이기 위해 공깃밥을 사용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정부는 이 지침을 지키지 않으면 영업정지 처분까지 내릴 정도였다. 또 쌀 가격과는 관렵업과는 크게 관계가 없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