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들이 단체로..” 남고 축제 간 걸그룹 대참사 (+인스타)

  						  
 								 

걸그룹 에스파가 서울 경복고 축제에 참석했다가 남학생들로부터 심각한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제 경복고에 재학 중인 남학생들이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글이 퍼지며 논란이 됐다. 앞서 에스파는 SM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의 모교인 경복고 축제 무대에 오르기 위해 학교를 방문했다. 하지만 경호 인력이 마땅치 않아 학생들과 에스파 멤버들의 거리 유지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불쾌한 신체 접촉뿐만 아니라 성희롱적인 발언이 오고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나가는 에스파 멤버들과 셀카를 찍은 남학생들은 “X스” “만지는 것 빼고 다했다” “내 여친들 옴. 몸매 X된다”라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심지어 무대가 끝난 후에는 허락도 없이 올라와 에스파 멤버들과 셀카를 찍은 학생들도 있었다. 그 중에는 졸업생까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에스파 멤버들은 퇴장할 때도 제대로된 경호를 받지 못한 듯 몰려드는 인파 속을 서로의 손만 맞잡은 채 걸어갔다. 겁에 질린 에스파 멤버들의 표정은 ‘경호 미숙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은 “너무 심하다”, “경호원들은 뭐하나”, “에스파 너무 불쾌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