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가부 장관 후보자 “여가부 폐지 동의”

  						  
 								 

9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한 실현계획을 묻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 질문에 “여가부 폐지 공약에 동의하며 당선인께서 여가부 장관을 중심으로 여가부가 수행하고 있는 기능과 역할 등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폐지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현장과 소통하고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부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무엇보다 인구, 가족, 아동 문제를 챙기며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젠더갈등과 청년세대의 어려움을 풀어나갈 수 잇는 부처의 새로운 역할 정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미 폐지가 확정된 부처 장관의 역할을 묻는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조직을 운영하면서 여가부의 문제점을 파악하겠다”고 전했다.

또 “여가부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중요한 만큼 시간을 특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