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이 우크라이나에 이 사람을 데려갔다가 딱 걸렸습니다”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에 카메라맨을 데리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한국 의용군 J씨는 “이근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의 얼굴에 먹칠을 하고 있다”라며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J씨에 따르면, 이근은 카메라맨을 데리고 우크라이나에 입국했다.

J씨는 “이근과 로건(이근의 동료)이 군대에 카메라맨을 달고 왔다. 제정신이냐. 다른 의용군이 그걸 보고 수군거리는 게 안 느껴지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렇게 미사일 한 발 떨어지는 거 보고 도망쳐 들어가서는, 생각이 짧았다”라며 “생각이 짧긴 했다. 우리와 같은 양심을 갖고 여기에 온 게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또 “우리를 대표하는 것처럼 왔으면, 도망쳐서도 안 되고 떠들고 싶은 대로 떠들면 안 됐다. 대표처럼 행세해놓고 대한민국 국민이 미개하다는 둥 헛소리를 하면 우리는 뭐가 되냐”라고 일침했다.

아울러 J씨는 이근 측이 유튜브를 통해 기부금을 모으고 있는 것도 지적했다.

그는 “이근의 매니저는 전재산을 털어 우리를 지원해주시는 분한테 1500만원짜리 야간 투시경을 사오라고 시킨 사람”이라며 “염치가 없다. 수금해도 우리 얼굴이 먹칠을 안 할 수 있지 않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한테는 저 유튜버들과 같은 취급을 받는 것만큼 심한 모욕이 없다. 저들은 우리의 일원이 아니다. 그러니까 제발 우리를 쟤네와 엮지 말아 달라”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간다고 하면 간다고 XX, 안 가면 안 간다고 XX. 역시 우리나라 수준”이라며 자신의 우크라이나행을 비난하는 여론을 지적한 바 있다.

한편 이근은 지난 3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 출국 소식을 직접 알렸다.

이틑날인 7일에는 “우크라이나에 무사 도착했다. 우리는 최전방에서 전투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