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참전 후 귀국한 한국 의용군이 폭로해 난리 난 내용

  						  
 								 

우크라이나 참전 후 귀국한 한국인 의용군이 심각한 현지 상황을 전했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러시아 침공 직후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가 귀국한 한국인 의용군 A씨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13일 외국인 의용군이 훈련을 받는 우크라이나 서부 야보리우 군사기지에서 극적으로 목숨을 지킬 수 있었다.

당시 A씨는 러시아로부터 미사일 20발이 쏟아지는 폭격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30~40m 옆에서 불길이 솟구치더라고요. 탄약고가 맞아서. 총소리인지 미사일 소리인지 분간이 안 가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첫 번째로 장교 막사가 날아가고, 지휘관이 전사했다. 두 번째로 병사 막사와 식당, 기간 병사 절반이 날아갔다“라며 “그다음 탄약고와 창고를 날려 버렸다”라고 회상했다.

A씨는 “(첫 번째 미사일이 떨어졌을 때는) 진짜 울고 싶었다. 두세 번째 미사일부터 무섭지 않았다. 옆에 있는 (의용군을 보며) 피부색은 다르지만 가족이다 생각하며 같이 버텼다”라고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유로 “민주주의를 지키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재 끔찍한 폭격 현장에서 여권과 휴대전화를 모두 잃어버렸다는 A씨는 여권 재발급 등을 위해 귀국한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뉴스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