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여가부 장관 임명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 대변인실은 17일 오후 “윤 대통령이 이들 장관 2명의 임명을 재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 두 장관이 임명되면서 전체 18개 부처 장관 가운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앞서 사퇴한 김인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제외한 16개 자리가 채워지게 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16일까지 국회에 한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여야의 이견으로 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길 경우 대통령은 열흘 이내에서 기한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고, 이 기한까지도 국회가 보고서를 내지 않는다면 대통령은 장관을 그대로 임명할 수 있다.

하지만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경우에는 딸의 입시 비리와 관련된 의혹들이 증폭하고 있고,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 여가부 폐지 공약을 내세웠었기 때문에 두 장관 임명에 대한 논란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