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에 저 글자가..” 어제 팬들까지 놀라게 한 손흥민 입국 장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을 거머쥔 손흥민이 귀국했다.

지난 24일 오후 5시경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손흥민이 들어섰다.

이날 손흥민은 흰색 반팔 티셔츠와 청바지의 편안한 차림새로 팬들에게 인사했다.

특히 관심을 끌은 것은 별다른 무늬 없이 새하얀 티셔츠의 왼쪽 가슴에 새겨진 글씨 NOS 였다.

이는 손흥민의 손(SON)을 거꾸로 쓴 로고인 것으로 알려지며, 손흥민의 개인 브랜드가 출시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특허청의 특허검색서비스에서 확인한 결과, NOS에 손흥민의 등번호 7이 붙은 NOS7이라는 상표 등록출원서가 지난 1월 5일에 제출됐다.

또한 지난 5월 10일에는 출원공고결정서가 발송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출원공고상표의 공보를 보면 출원인은 손흥민이며, 주소지 역시 손흥민이 한국에서 지내는 곳으로 알려진 성수동 트리마제로 표시됐다.

같은 상표명으로 등록 신청된 것은 모두 15건으로 스포츠 의류와 일반 의류는 물론 음료 산업, 가구, 귀금속 등 다양한 패션, 소품 브랜드를 론칭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NOS7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과 홈페이지도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계정에는 손흥민 관련 정보는 없었으며, Nothing, Or dinary Sunday(아무것도, 평범한 일요일)이라는 설명이 담겨 잇었다.

이 사진에는 6월 17일 날짜가 박혀 있어, 정식 론칭일을 예고한 것으로 보였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가 자신의 이름을 내세워 패션 사업에 나선 것으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대표적이다.

그는 자신의 이름 첫 글자들을 딴 CR과 등번호 7번을 앞세워 CR7이라는 속옷 브랜드를 출시했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특허청,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