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이 제정신 아니라고 비난한 충격적인 이재명 행동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이번에 지면 정치생명 끝난다”며 보인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이재명 후보는 지역구 유세에서 한 시민과 이야기를 나눈 뒤 “투표하면 이긴다”라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러면서 “이번에 이재명 지면 정치생명 끝장난다. 진짜요”라며 손으로 자신의 목을 긋는 동작을 하면서 “끽”이라고 말했다.

함께 유세를 하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는 이 후보의 말과 행동에 웃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첨부하며 “자신의 정치생명을 운운하며 정치를 희화화 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닌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계양 주민의 관점에서 계양을 발전시킬 사람을 뽑아야 한다. 제발 이성적인 선거운동을 했으면 한다”고 적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