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경호원 사망에 나온 현재 소속사 상황 (+스타쉽 입장)

  						  
 								 

그룹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이 비통한 사망 소식을 전했다.

13일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몬스타엑스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경호 직원의 사망 비보를 알렸다.

소속사 측은 고인에 대한 신상정보를 비롯,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와 함께 업무를 수행해오시던 경호 업체 직원이 미국 출장 중 유명을 달리 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해당 직원분이 소속된 회사와 함께 현지에서 수습에 만전을 기하였으며, 이후 장례 절차도 최대한 예우를 갖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하여 고인에 대한 신상 정보를 비롯, 추측성 보도와 사실과 다른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에 몬스타엑스 팬들을 비롯해 많은 누리꾼들은 추모의 말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 충격적입니다”, “안타깝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진짜 너무 놀랬다”, “멤버들도 충격이 클 듯” 등의 반응을 보냈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지난달 21일부터 6월 11일까지 미주 투어를 진행했다.

몬스타엑스는 총 9개 도시에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러나 경호 직원의 충격적인 비보 소식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몬스타엑스 SN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