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버스 기사 귓구멍에 소화기 무대포 발사 사건 (+전말, 버스 CCTV)

  						  
 								 

전북 전주에서 20대 남성이 운전 중인 시내버스 기사 얼굴 귀쪽을 향해 소화기를 분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20대 남성 A씨는 지난 25일 오전 8시쯤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기사와 요금 시비가 붙자 비상용 소화기를 분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8일 경찰에 따르면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버스 안에서 기사에게 소화기를 분사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로 2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당시 버스 기사에게 일본용 카드를 내고 학생 요금으로 결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기사는 “그럼 학생용 카드를 내야지 왜 일반 카드를 내느냐”고 물었다.

이후 거스름돈을 계산하는 과정에서도 실랑이가 벌어졌다. A씨는 거스름돈으로 현금통에 놓인 400원을 챙겼지만 기사가 “300원만 가져가야 하는데 왜 더 가져가느냐”고 물으면서 말다툼이 일어났다.

A씨는 신호 대기를 위해 버스가 멈추자 버스 내부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들고 기사에게 다가가 분사했다.

피해 기사는 KBS 인터뷰에서 “귀 안쪽까지 분말이 들어가서 다 파내고 씻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사건 직후 달아났다가 가족과 함께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KB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