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조유나 부모 포털사이트에 ‘루나코인’ 검색한 정황 포착 (+수면제, 극단선택)

  						  
 								 

전남 완도에서 조유나 양과 함께 실종됐던 부모가 암호화폐인 ‘루나코인’을 구매했다가 폭락으로 손실을 본 정황이 경찰 수사 중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코인을 여러 차례 검색한 내역이 드러났다.

또 경찰은 조 양 부모가 포털사이트에 접속해 ‘수면제’와 ‘극단적 선택 방법’ 등을 검색한 이력도 확보했다.

루나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완도 조 양 가족 실종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그 주변인들은 조 양 가족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루나코인은 일주일 사이 가격이 97% 떨어지는 등 폭락 사태를 겪으며 전 세계적으로 충격파를 안겼다.

한편 루나코인은 30살 권도형 CEO가 설립한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한국산 가상화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