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수원 초등학생 ‘톱’ 들고 담임교사 협박한 사건 현재 상황 (+현장)

  						  
 								 

경기도 수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이 톱을 들고 담임교사를 위협한 최악의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4일 수원의 해당 초등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사건 당사자 A군은 얼마 전 해당 학교로 전학을 왔다.

전학 온 지 나흘 만인 지난달 30일 동급생과 몸싸움을 벌였는데, 이 과정에서 담임교사가 몸싸움을 제지한 것이 A군의 화를 키웠다.

이후 담임교사가 A군을 따로 연구실로 불러 대화를 시도하자, A군은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고 연구실 서랍에 있는 목곡용 양날톱을 꺼내 교사를 위협했다.

그는 교사에게 “싸운 애랑 선생님 모두 죽이겠다”고 위협하며 “때리는 것만 보고 상황파악을 못한다 XX”라고 폭주했다.

심지어 A군은 톱을 들고 나가 몸싸움을 벌였던 동급생을 찾아가 다시 싸움을 걸려고 했다.

교사가 이를 제지하려고 하자 A군은 “지금 당장 나가도 어차피 선생님은 못 잡는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담임교사는 흉기를 들고 나가려던 A군을 진정시킨 뒤 위협이 될만한 것이 없는 안전한 회의실로 이동했다. A군은 욕설을 멈추고 진정하는 모습을 보이는 듯하다 다시 회의실 책상의 유리를 손으로 내리쳐 깨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다.

A군은 중재하던 교사가 손에 붙은 유리조각을 떼어주자 잠시 진정했고, 이어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나 학교에서 유리 깼는데, 돈 좀 나올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학교에서는 피해 교사의 요청으로 오는 6일 교권보호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A군은 현재 처분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