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일본 아베 전 총리 총격범 충격적인 얼굴 신상 공개 (+사진)

  						  
 								 

8일 일본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총격 피습한 용의자의 사진과 정보가 공개됐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나라시현에 사는 야마가미 테츠야(41)로 범행 직후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남성은 현재 무직으로 밝혀졌다.

남성은 범행 당시 마스크에 안경을 착용하고 셔츠와 긴 바지 차림이었다. 이 남성이 사용한 총기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꽤 컸으며 산탄총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또 일본 현지에서 아베 전 총리가 지원 유세를 벌일 예정이었던 참의원 선거 후보자의 사무소에 유세 예정일을 묻는 수상한 전화가 최근 걸려왔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일정 문의를 의심스럽게 생각한 관계자가 이유를 묻자 전화를 끊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 지역 근처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중 두 발의 총격을 받았다.

그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고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반응하기도 했으나 이후 의식을 잃고 심폐 정지 상태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사망 판정은 의사에 의해 받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아사히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