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강호동 김희철 촬영 중 기싸움했던 이유 (+상황, 반응)

  						  
 								 

아는 형님의 김희철과 강호동의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의 한 장면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희철은 “매주 체력을 유지하기 힘들다”라는 강호동의 말해 “힘들면 빠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당시 아는 형님 멤버들은 김종민, 려욱, 슬리피, 허경환, 박영진, 김성규, 이성종, 서은광과 함께 기존의 아형 멤버 교체가 필요한 지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허경환이 김영철의 자리를 탐내자, 서장훈은 “얘도 딴 데 가서 게스트 하면 날아다녀. 여기서 많이 하니까 그렇지”라며 “너도 여기서 언발란스 매주 해봐. 아무도 재미없어 한다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우리 서 반장이 좋은 얘기 했다”라며 “너희들이 오랜만에 한번 전학 오니까 하루 촬영 안 힘든 줄 알지? 이거를 7년 동안, 8년 동안 꾸준히 매주 이 체력을 유지할 수 있어?”라고 몰아쳤다.

강호동의 말에 김희철은 “호동이 형, 유지하기 힘들면 빠져”라고 말했다.

이에 이성종, 슬리피도 “그래 빠져. 힘들면 빠져야지”라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수근은 “우리 한 명 빠졌어. 누가 들어올 거야?”라고 말하며 상황을 정리했다.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순간 강호동 정색하는 거 봤냐”, “보면서 놀랬다”, “예능은 예능으로 봐야지”, “이수근이 잘 마무리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아는 형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