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자 역대급 택시 사고 발생 (+사진)

  						  
 								 

과거 달리는 택시 안에서 뛰어내린 한 여성의 사연이 재조명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SBS 블랙박스로 본 세상 방송 장면이 캡쳐돼 올라왔다.

사고 당시 택시 블랙박스 영상 속에서 여성이 “어? 여기 아닌데”라고 말을 하자 택시 기사는 “왜왜왜왜왜”라며 물었다.

알고 보니 여성이 아는 길과 다른 길로 가려고 했던 택시 기사 때문에 여성이 당황해 납치범으로 오해하고 그대로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렸다.

택시 기사는 바로 갓길에 정차 후 비상등을 틀었다. 여성은 굴러떨어진 후 일어나 도망쳤다.

택시 기사는 SBS 인터뷰에서 “여성이 ‘이 길이 아닌데, 어 이 길이 아닌데’라면서 두 말도 안 하고 그냥 뛰어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무슨 잘못이라도 했나 싶었다. 알고 보니 자기는 동호대교를 건너갈 줄 알았는데 올림픽대교 타려고 옆으로 빠졌다 이거죠”라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택시 기사는 “제가 그 늦은 시간에 어떤 모습으로 손님한테 보여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은 절대 오해하지 마세요. 저 열심히 살아가는 한 가정의 가장입니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모닝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