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7명 혼숙’ 사장이 폭로한 심각한 요즘 펜션 상태 (+사진)

  						  
 								 

펜션을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가 펜션 뒷정리를 하지 않고 간 남녀 7명 혼숙 고객들의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정신 나간 손놈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펜션을 12년째 운영 중이라는 펜션 사장 A씨는 “펜션 운영을 꿈 꾸신다면 참고하다”며 최근 20대 남녀 손님 7명이 머물다 간 숙소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먹고 남은 음식물과 사용한 일회용 용기들이 치워지지 않은 채 널브러져 있었다.

A씨는 “손님이 퇴실하면서 이렇게 해놓고 간 뒤 전화도 안 받는다”며 “전화해봤자 싸움밖에 안 되고 말도 안 통했을 것 같다. 파손한 물건은 없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씨는 “깨끗한 청소를 바라는 게 아니다. 어차피 이불은 다시 세탁하니까 개어놓지 않아도 된다”며 “쓰레기 문밖에 꺼내놓고 설거지만 하면 되는데 그대로 몸만 빠져나간다. 설거지하기 싫으면 물에만 담가놓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리 잘해놓고 가는 손님들이 대다수지만 한 주에 꼭 한 팀씩은 저렇게 원자폭탄을 투하하고 간다. 같이 일하신 분이 ‘7명이 아니라 17명 온 거 아니냐’고 묻더라”고 토로했다.

A씨는 펜션 운영 중 겪었던 역대급 진상 손님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펜션업에서 난장판은 허다하게 발생한다”며 “제일 충격적이었던 건 침대에 설사 싸지르고 간 커플이다. 이불을 바로 100L 종량제 봉투에 버렸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