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해변 열차, 택시 충돌 사고 현장 상황 (+사진 추가, 이유)

  						  
 								 

부산 해운대 일대를 운행하는 관광 열차와 택시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7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10분경 부산 해운대구 중동 블루레인파크(해변 열차) 청사포 정거장 앞 사거리에서 건널목을 지나덕 택시가 해변 열차와 충돌했다.

해당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 승객 1명이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공개된 사고 현장은 충격, 그 자체였다. 택시와 해변 열차 시설 일부는 충돌로 인해 파손됐다.

택시를 운전하던 50대 A씨는 청사포 입구에서 바닷가 쪽으로 운행하던 중 철길 건널목으로 진입하다, 승객 100여 명을 태우고 있는 해변 열차 앞부분과 충돌했다.

당시 해변 열차는 청사포에서 송정 방면으로 정상 운행 중이었다.

해당 건널목에는 열차가 지나갈 때 차량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통제하는 차단기가 양쪽으로 설치돼 있었다.

사고 당시 반대편 차단기는 내려져 있었으나, 택시가 진입하던 쪽의 차단기는 올라가 있었고 신호수가 배치돼 차단 신호를 보내며 차량 진입을 통제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택시가 진입하는 쪽 건널목 차단기가 올라가 있었다”라며 “녹색 신호를 보고 건널목을 진입했다”라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A씨는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열차 관계자와 택시 기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한편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열차랑 택시 충돌 사고는 태어나서 처음 본다”, “택시가 왜 저기에 있냐”, “진짜 충격적이다”, “이건 택시 기사 잘못이 맞는 듯”, “말도 안 되는 사고”, “열차랑 택시가 충돌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부산 해운대경찰서, 부산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