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박시은 부부 ‘유산’ 소식에 나오고 있는 반응 (+인스타, 입장)

  						  
 								 

진태현 박시은 부부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 소식 전하며 올린 글 (+인스타, 반응)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출산 20일을 앞두고 아이를 떠나보냈다.

19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를 유산했다고 직접 밝혔다.

진태현의 아내 박시은은 20일 후 출산 예정이었다.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엔 많은 사람들의 위로가 올라오고 있다.

진태현은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라며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라고 전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것 같다”라며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라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라며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의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사랑해”라고 아내 박시은에게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앞서 지난 2015년 결혼한 진태현과 박시은은 두 번의 유산을 겪었고,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하며 큰 축하를 받았다.

그러나 출산 20일을 앞두고 유산을 겪게 됐다.

이들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응원과 위로의 말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힘드시겠지만 잘 이겨내시길”, “힘내세요”, “기도하겠습니다”, “마음을 헤아릴 수 없네요”, “응원합니다”, “가슴이 아프네요”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진태현 인스타그램, 박시은 인스타그램,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