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에 야쿠자랑 결혼했다가 사법고시 통과한 여성의 현재 인생

  						  
 								 

16살 어린 나이에 야쿠자와 결혼을 했던 오히라 미쓰요 씨의 이야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6살에 야쿠자와 결혼했던 오히라 미쓰요 씨의 이야기가 올라왔다.

미쓰요는 중학교 시절, 전학을 간 뒤로부터 인생이 망가지기 시작했다.

미쓰요는 전학 간 학교에서 우리나라의 학교폭력보다 몇 십배나 무섭다는 이지메 문화를 당했다.

친구들은 미쓰요에 대한 온갖 더러운 말들을 온 학교에 칼로 파서 새겨넣었으며, 미쓰요가 매춘을 하는 것처럼 장난전화를 하며 누명을 씌우기도 했다.

이에 미쓰요는 가출을 하고 비행청소년들과 어울렸다. 매일 술, 담배를 했으며 유흥비를 조달하기 위해 엄마의 돈을 빼앗고 폭력도 일삼았다.

그러다 그는 조직폭력단에 들어갔고, 16살에 야쿠자의 아내가 되었다.

미쓰요는 야쿠자의 아내이기 때문에, 문신 동의서를 가지고 부모님을 찾아갔다. 이때 미쓰요는 등 전체에 문신을 새겼으며 지금도 이 문신을 갖고 있다고.

미쓰요는 5년간 야쿠자의 아내로 살다, 21살에 이혼하고 고급 호텔에서 호스티스로 일했다.

이때 아버지의 옛날 친구 히로사부로를 룸살롱에서 만나게 됐다. 이때 그는 히로사부로의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히로사부로는 미쓰요에게 “네 인생이 망가진 건 물론 모두의 책임이다. 하지만 지금 이렇게 자신을 망가뜨리는 건 너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에 미쓰요는 자신의 인생 마지막 기회를 살리기로 결시하고, 공인중개사 시험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놀랍게도 한 번에 합격한 그는, 내친김에 법무사 시험에도 도전했다. 이후 히로사부로는 그에게 일본에서 가장 어려운 사법고시를 권했다.

미쓰요는 죽을 고생을 하며 긴키대학 법학부에 입학했고, 총 4차 시험까지 거쳐 사법고시에 최종 합격했다.

그야말로 드라마같은 인생을 써내린 미쓰요. 그가 쓴 <그러니까 당신도 살아> 책은 일본에서 260만 권이나 팔리게 되었다.

이 책의 마지막 한마디는 불멸의 명문이 되었다.

포기해서는 안 돼. 한번밖에 없는 소중한 인생이니까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