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수리남에 여자 없어서 진심 개빡친 사람의 논리

  						  
 								 

넷플릭스 수리남 인기 끄는 와정 여자 배우 없다며 여혐 논리 펼친 내용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이 지난 8일 공개 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지금, 예상치 못한 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드라마 수리남은 실화 조봉행 사건을 모티브로, 윤종빈 감독이 연출한 작품으로 황정민, 하정우, 조우진, 박해수, 현봉식 등 명품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영화는 코카인 밀매 없자로, 수리남에서 막강한 권력을 누리고 있는 전요환 목사(황정민 분)를 체포하기 위해 일반인 강인구(하정우 분)와 국정원 요원 최창호(박해수 분)가 합심해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다.

실존인물인 조봉행이 황정민이 연기한 전요환이며, 실제 조봉행 체포에 역할을 했던 K라는 인물을 하정우가 연기했다.

대부분 남자 배우들이 주요 역할을 연기하자, 한 기자가 “여자를 위한 자리는 없다”며 분노했다.

문제의 A 기자는 직접 기사를 써 “여자도 연기할 줄 알아요”라며 “수리남은 기이할 만큼 남자들로만 채워진 세계”라고 지적했다.

수리남에는 강인구의 아내 역할로 배우 추자현이 등장하고, 전요환의 신도로 배우 이봉련이 등장한다.

아울러 국정원 여자 요원으로는 배우 김시현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지만, 이 기자는 성에 차지 않았다.

기자는 “여자들의 존재감이 약하다. 병풍으로 소모되고, 영화로 기획된 작품이 6부작으로 길게 늘어졌지만 여자를 위한 자리가 없다”고 호소했다.

무엇보다 실제 윤종빈 감독에게는 “감독님, 여자도 연기할 줄 안다”는 말까지 남겨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해당 기사에 대해 누리꾼들은 “실존 인물들이 남자다” “그러면 여자가 마약왕을 해라” “이런 작품까지 젠더 이슈를 끌어들이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넷플릭스 수리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