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제빵공장 사망자 어머니가 추가로 밝힌 소름돋는 내용

  						  
 								 

SPC 사망 노동자 어머니 ‘소녀 가장’ 아닌 빵 좋아하던 아이다…

경기 평택 SPL 빵공장에서 끼임 사망 사고가 발생한 뒤 며칠 만에 언론사 공식 인터뷰에 응한 20대 노동자 어머니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또 SPC 계열사인 SPL 평택 제빵공장에서 일하다 숨진 20대 여성 노동자 A씨에 대해 ‘소녀 가장’으로 묘사한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을 전해졌다.

A씨의 어머니는 한겨례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딸은 스스로 야간 근무를 선택한 게 아니라 회사가 인력이 없는데 애가 일도 잘하고 착하니까 야간 조에 투입하려고 회사에서 처음에 강요식으로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인원 보충을 위해 반강제로 투입이 된 거라며 당시 A씨 상황을 전했다. 이어 딸을 ‘소녀 가장’이라고 보도한 언론에 대해 분노했다고 밝혔다.

야간 근무 선택 아닌 SPL 빵공장 반강제 투입

A씨의 어머니는 “A씨가 빵 만들기를 좋아해 고등학교에서도 베이커리 과를 전공했다”며 “딸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곧장 비정규직으로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일도 했고 힘들어서 그만두었지만 빵 만드는 일을 포기하지 못했다. 그래서 들어간 곳이 파리바게뜨에 빵 반죽 등을 납품하는 SPL 공장이었다. 대기업이고 하니 기뻤다며 딸은 나중에 매장을 하나 할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실제 사고 후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야간근무 인력이 부족해 회사에 충원 요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열악한 야간 인력 상황을 폭로한 바 있다.

사고 당일 A씨와 함께 야간 근무를 하다 먼저 퇴근한 연인 B씨와의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서 2인 1조 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점이 드러나기도 했다.

어머니는 장례를 치르는 동안 허영인 SPC그룹 회장 등 많은 회사 관계자가 빈소를 다녀갔으나 왜 딸이 혼자 그곳에서 일하다 변을 당했는지 아무도 설명해주지 않았다고도 했다.

SPL 빵공장 기계 안전장치도 없고 업무 메뉴얼 상태 꽝…

그는 “왜 그 기계에는 안전장치가 없던 건지, 왜 2인 1조라는 메뉴얼은 안 지켜졌던 건지 누구도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기계에 안전장치 하나 다는 게 힘든 건가요? 노동자를 기계로 보는 게 아닌 이상 어떻게 그런 기계에서 일하라고 했을까요”라고 의문 제기를 했다.

이어 그전에도 회사에서 사고가 잦은 지 몰랐다며 “걱정할까 봐 딸은 말을 안 한 것 같은데 어떤 회사인지 좀 더 알아볼 걸 그랬다”고 전했다.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강규형 화섬식품노조 SPL 지회장 역시 피해자의 사고 상황을 언급한 적 있다.

강 지회장은 “그날은 업무량도 많고 전날 했던 물량도 밀려와서 A씨가 굉장히 힘들어했다고 한다”며 “11시간 동안 15kg짜리 통을 계속 받아서 12단으로 쌓아야 하는데 집중력도 떨어지고 얼마나 힘들었겠느냐. 항상 위험이 도사리는 근무 환경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