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정부 “이제 블라인드 채용 폐지”

  						  
 								 

윤석열 정부, 문재인 정부서 추진했던 공공 연구기관 블라인드 채용 전면 폐지

블라인드 채용 입사 면접 폐지 추진
직원 입사 면접

문재인 정부 지우기 작업에 들어간 윤석열 정부가 이번에는 공공 연구기관 블라인드 채용을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블라인드 채용은 지원자의 출신 지역, 학력, 연구 성과 등을 채용과정에서 노출하지 않도록 한 제도로, 공정 채용을 명분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 취임 후 도입한 제도다.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모든 지원자들이 동등한 조건에서 평가받을 수 있다는 ‘공정성’ 부분에서 큰 호평을 받았던 정책이다.

하지만 일부 과학기술계와 학계는 지원자의 연구 성과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우며, 연구 기관별 필요한 인력들을 일괄적으로 공정 채용하는 것이 과학기술 저하를 초래한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약 5개월이 지난 지금, 윤 정부는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을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1차 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폐지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
윤 대통령

윤 대통령은 브라인드 채용에 대해 “최근 몇 년 동안 우수 연구자 확보를 가로막았었다”며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은 연구기관에 대해서 우선적으로 전면 폐지하겠다. 위원회에서도 정부출연연구기관의 발전전략과 함께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모리를 이을 차세대 반도체 기술은 물론이고 인공지능, 모빌리티 그리고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우주항공, 원자력, 양자컴퓨팅 등 12개 국가전략기술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성장 엔진이 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하겠다”고 했다.

이어 “또 국가전략기술 분야 R&D(연구개발)에 향후 5년간 25조원 이상을 투자해 초일류·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고 민관 합동으로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를 추진해 확실한 성과를 창출해 갈 것”이라며 “국가전략기술 육성 특별법 제정 등 지속가능한 추진체계를 법제화하고, 미래를 위한 준비에 정부 역량을 집중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과학기술 정책에서 제일 중요한 것으로 국가전략기술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리더십을 꼽았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술 정책, R&D, 교육체계 등 국가 전반의 과학 기반을 고도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언급했다.

특히 “과학기술은 경제와 산업 성장의 원천이고 우리가 먹고사는 원천이 된다”며 “취임사에서도 그 중요성을 강조했지만 우리가 잘 먹고 사는 것이, 또 제대로 공부하는 것이 우리 대한민국 국민과 세계시민의 자유를 확장시키는 것이다. 과학기술은 바로 이런 자유의 확장과도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과학기술 자문회의를 중심으로 민관이 협력해 과학기술 선도국가의 청사진을 그려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오늘의 논의가 국가과학기술 정책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각 부처에서도 지원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무엇보다 현장에 계신 연구자들이 이런 자율과 창의로 마음껏 연구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블라인드 채용 내용
블라인드 채용 내용

윤 대통령이 참석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최상위 과학기술 정책 의사결정기구다. 새 정부 들어 처음 열린 이날 회의에선 윤 대통령이 이우일 부의장을 비롯한 민간위원 19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날 회의에서 발표된 12대 국가전략기술은 반도체·디스플레이, 2차전지, 첨단 모빌리티, 차세대 원자력(사용후핵연료 처분 기술 포함), 첨단 바이오, 우주 항공·해양, 수소, 사이버보안, 인공지능, 차세대 통신, 첨단로봇·제조, 양자 등이다. 정부는 앞으로 12대 분야별 전략로드맵을 수립하고, 초격차 기술확보를 위해 민관합동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