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유출된 강원 명문고 급식 봉사 학생들 ‘얼차려’ 사태

  						  
 								 

강원도 소재 명문 공립고에서 일어난 얼차려 사건 논란

강원 명문고 엎드려뻗쳐 얼차려 모습
강원 명문고 엎드려뻗쳐 얼차려 모습

강원도의 명문 공립고등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맨 바닥에서 단체로 얼차려를 받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15일 강원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일 오후 2시 20분쯤 강원도의 한 고등학교 본관 중앙현관 앞에서 벌어졌다.

얼차려를 받고 있는 학생 30여 명은 급식 봉사활동을 담당 중이던 학생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급식 봉사 활동 역할 제대로 못해 엎드려뻗쳐 얼차려 부여

급식 봉사 활동 역할 제대로 못해 엎드려뻗쳐 얼차려 부여
강원 명문고 학생들 얼차려 모습

지도 교사로 보이는 이에 의해 엎드려뻗쳐 얼차려를 받은 학생들은 전교생이 지켜볼 수 있는 곳에서 약 10분간 이 같은 체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사실은 체벌 장면을 지켜본 학생 중 일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며 세상에 공개됐다. 학교 커뮤니티와 교육청 신문고에도 같은 내용의 글이 게시 됐다.

글 내용에 따르면 담당 교사는 급식 관련 봉사 활동을 하는 학생들이 맡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얼차려를 부여했다.

해당 고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급식 지도 상황이 어지러웠단 이유로 급식 당번 학생들 전부 집합 시켜서 얼차려했다”며 “지금이 80년대냐”라고 호소했다.

해당 강원 명문고 아동학대로 시청에 신고된 상황

해당 강원 명문고 아동학대로 시청에 신고된 상황
강원도 교육청

이에 대해 해당 학교 측은 교육청 방침에 따라 지난 11일 아동학대로 시청에 신고를 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해당 고교 교장은 여러 매체를 통해 1분 가량 엎드려뻗쳐가 진행됐으며 담당 교사가 후회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집단 얼차려 논란이 반복되자 학생 체벌은 잘못됐으나 무분별하게 인터넷에 사진이 유포되며 교권을 위축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논란이 불거진 해당 고교는 강원도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 명문 공립고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