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MBC 나혼자산다 때문에 혼자 사는 게 행복하다는 인식 생겼다” 저격

  						  
 								 

윤석열 정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나경원 MBC ‘나혼자산다’ 공개 저격

mbc 나혼자산다 저출산 나경원 부위원장 저격
mbc 나혼자산다 

국민의힘 출신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나혼자산다를 언급하며 “혼자사는 것이 더 행복한 것으로 너무 인식되는 것 같다”고 문제를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나경원 부위원장은 저출산과 과령화 문제와 관련해 “정책이 중요하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 인식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혼자산다를 언급했던 것.

나 부위원장은 “나혼자산다라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들었다. 그러면 혼자 사는 것이 더 행복한 걸로 너무 인식이 되는 것 같다. 결혼하고 아이 낳는 것이 행복하다는 인식이 들 수 있게 정책도 바뀌어야 되지만 모든 언론, 종교단체, 사회단체들이 같이 하면서 이런 캠페인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공식적으로 정부에 소속된 나 부위원장이 특정 프로그램을 향한 ‘저격’ 발언을 하자 일부 시청자들은 반발하고 있다. 나 부위원장 발언 이후 누리꾼들은 “여기가 북한이냐” “그냥 프로그램일 뿐이다” “프로그램보다 정치가 더 문제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최경영의 최강시사 나경원 mbc 나혼자산다 저격
최경영의 최강시사 나경원

나경원 부위원장 ‘대통령 전용기 MBC 탑승 배제’에 대한 생각은?

한편 이날 라디오에서 나 부위원장은 “지난번 국익을 훼손한 (비속어) 보도 때문에 그런 거 아니겠냐”면서 “대한민국만큼 언론의 자유에 대해서 강조하고 존중해주는 나라도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연 대한민국 언론이 책임의식이 있느냐. 저는 2020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MBC에 많이 당했다. <스트레이트>라는 45분짜리 프로그램에”라고 또 한번 MBC 특정 프로그램을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019년 말부터 2020년 초까지 나경원 부위원장 자녀들의 스펙 쌓기를 집중적으로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나 부위원장은 “마타도어(흑색선전)”라고 반박했으며 “방송 후, 지지율이 10퍼센트 빠졌다”고 밝힌 바 있다.

나경원 국민의힘 전당대회 mbc 나혼자산다 관련 라디오 발언
나경원

국민의힘 전당대회 나경원 출마 여부

국민의힘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나경원 부위원장이 출마할 수도 있다는 기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나 부위원장은 “현재 맡고 있는 기후, 인구 대응이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여당이 잘 되어야지 국민들께서 믿고 신뢰하고 여당이 대통령을 도와드릴 건 도와드리는 그 문제도 중요한 일”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